MBC 드라마 “비밀과 거짓말 “ 오승아 , 서해원 , 이중문 … 동시간대 안방극장 꽉 잡았다.
MBC 드라마 “비밀과 거짓말 “ 오승아 , 서해원 , 이중문 … 동시간대 안방극장 꽉 잡았다.
  • 이제훈 기자
  • 승인 2019.01.11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라마 '비밀과 거짓말' 시청률, 촬영지 , 재방송 , 작가, OST, 인물관계도

오승아 x 서해원 주연의 금요일 인기 드라마 ' 비밀과 거짓말' 은 ' 빼앗기고 짓밟혀도 희망을 잃지 않고 묵묵히 자신의 목표를 향해가는 여자와 더 많은 것을 가지기 위해 거짓과 편법의 성을 쌓은 여자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 라는 드라마다. 드라마 ' 비밀과 거짓말'의 기획장재훈, 제작이민수, 연출김정호, 극본이도현이 맡았다.
드라마 비밀과 거짓말의 정규 편성 시간대는 월~금 오후 07시 15분 이다.

드라마 '비밀과 거짓말 ' 극중 배역은 ?

드라마 " 비밀과 거짓말 " 을 이끌어가는 주인공 오승아 와 서해원 을 비롯한 주·조연들은 극 초반부터 관심을 모으고 있다.

주연 오승아 은 신화경 (미성그룹 손녀. 더는 버림받지 않을 거야. 꼭대기에 올라야만 아무것도 잃지 않아. 남들 보기엔 다 가졌으나 정신적 결핍감에 시달리는 불안한 영혼의 소유자. 겉으로는 공부도 늘 1등,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는 자존심의 소유자. 자존심을 뛰어넘어 오만에 가깝다. 그런 자신의 모습을 지키려고 무던히도 연습하고 훈련했다. 다섯 살 때 보육원 앞에 버려졌다가 입양되었지만 다시 파양되는 일을 겪으며 다시는 버림받지 않기 위해 거짓말의 성을 쌓는다.)
서해원 은 한우정 (주원의 딸. 아나운서 지망생. 울 엄마 건드리는 것들은 하나님 할아버지라도 절대 용서 못 한다! 그게 화경일지라도... 대학 졸업하고 어학연수 다녀온 후 아나운서 공채를 준비하는 취준생이다. 착하고 배려심이 깊다. 야무지고 무슨 일이든 자신이 해야 할 일이면 끝까지 책임지는 스타일로 아름답고 지적이고 우아함의 표상인 엄마 주원은 그녀의 자랑이자 꿈이다. 동시에 그녀가 보호해줘야 할 대상이다.) 역할로 방영분마다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다.

드라마 '비밀과 거짓말 ' 극중 조연은 ?

드라마 '비밀과 거짓말 ' 주연인 오승아 , 서해원 외에 조연들의 화려한 연기, 호흡도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중문 은 윤재빈 ( 도빈의 동생. 인생 뭐 있어? 한 방에 빵 터지면 그만이지. 부자 여자 만나 부자 되는 게 소원인 인생, 재벌녀 화경을 만났는데도 꽃길인 줄 알았던 인생, 꼬여도 제대로 꼬인다. 심각한 건 딱 질색. '쿨하고 가볍고 물 흐르는 대로 살자'가 인생의 모토. 유들유들, 뺀질뺀질, 폼생 폼사, 인생에 목표라곤 없고 하루하루 즐겁게, 먹고 놀다 죽자! 스타일로 보인다. 공부보단 창의적인 활동들에 더 관심이 많았다. ) 역할을,
김경남 은 윤도빈 ( 우정의 연인. 냉혹한 세상, 그래도 살만한 세상이라고 말하는 방송, 위로가 되는 방송, 꿈을 이루고 웃으며 사는 날이 올 거라고 말하는 방송인이 되고 싶다. 시크하고 시니컬한 스타일. 여자 알길 돌같이 하고 선배에겐 어려운 후배, 후배에겐 엄격한 선배다. 워낙 원칙대로 살고 정의롭고 세상과의 타협을 허락지 않는 스타일. 술 대신 콜라를 좋아해 콜라맨으로도 불린다. ) 역을 맡아 연일 화제에 올랐다.

이제훈 기자 nbtvrepoteam@gmail.com

기사 URL : http://www.nbntv.co.kr/news/articleView.html?idxno=166348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 02225
  • 발행인 : 이찬건
  • 편집인 : 이찬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현영
  • 방송채널사용사업   등록번호 : 제2012-10-4호
  • 편성책임자 : 김진섭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벚꽃로56길 182 (램킨푸르지오시티)
  • 대표전화 : 070-7725-5700
  • 사업자번호 :113-86-58705
  • 이메일 : nbntv_@naver.com
  • 내외경제TV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내외경제TV.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