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몸염증, 방치해선 안돼...치료는 어떻게?
잇몸염증, 방치해선 안돼...치료는 어떻게?
  • 한지호 기자
  • 승인 2019.01.11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잇몸염증은 치주질환이라고도 하며, 풍치라는 이름으로도 흔하게 불린다.(사진=ⓒGetty Images Bank)

 

잇몸염증이 발생하면 음식을 씹고 맛보는 재미가 다소 사라지게 된다. 그 이유는 음식물을 저작하거나 조금의 자극이라도 있으면 잇몸 염증때문에 아플 수 있으며, 심한 경우에는 불쾌한 냄새가 나기 때문이다. 잇몸염증은 치주질환(periodontal disease)이라고도 하며, 풍치라는 이름으로도 흔하게 불린다. 치주질환은 나이가 들어갈수록 점점 발생활 확률이 높으며, 중장년층이나 노년층에 있어서는 대부분이 잇몸염증을 가지고 있다. 잇몸염증을 유발하는것은 치아 사이에 끼어있는 플라크 때문인데, 양치나 치실, 치간칫솔 등등의 방법으로 잇몸염증을 유발하는 플라크를 제거하지 않으면 나중에는 치석이 되어 입냄새의 주요 원인이 될 수 있다. 잇몸 염증 치료하지 않은 상태에서 방치하게 되면 잇몸과 치아 사이가 점점 벌어지기 때문에 심미적인 효과도 볼 수 없으며, 잇몸에 발생한 이상으로 치아가 흔들리게 되기 때문에 결국 치아를 발치해야 하는 경우도 생길 수 있다. 후천선 면역 결핍증이나 당뇨병이 있는 경우 잇몸 염증에 취약할 수 있기 때문에 특히 신경을 써야한다

잇몸 염증 치료

잇몸 염증 증상은 방치해서는 안되며, 치료를 통해 개선해나가야 한다. 스케일링을 함으로써 잇몸 염증이 진행되지 않는 환경을 만들어주며, 항생제를 사용하여 잇몸에 발생한 염증을 개선할 수 있다. 하지만 잇몸 염증 치료하는 상황이 되지 않도록 하기 위하여 평소에 잇몸을 잘 관리하는 자세가 중요한데, 식사 후 꼬박꼬박 양치질을 하도록 하며 흡연은 피한다. 더불어 단 음식을 먹지 않으며 정기적으로 치과검진을 받고 필요시 잇몸 염증 약을 먹자.

잇몸 염증 고름

가벼운 치주염의 경우 마찬가지로 칫솔질할 때 피가 나거나 치아가 흔들거리는 느낌이 있다. 잇몸이 근질거리거나 잇몸이 빨개지는 증상을 동반하게 되는데 치조골이 점점 녹게 된다. 진행되고 있는 치주염의 경우 치아가 길어지고, 입냄새가 걱정될 정도로 심해진다. 잇몸에서 고름이 나기 시작하고 잇몸이 붓고, 음식물을 씹기 어려워진다. 치조골이 훨씬 감소하게 된다. 중증의 치주염은 입냄새가 심하고, 치아가 흔들린다. 잇몸에서 항상 고름이 나고, 음식물을 씹을 수가 없다. 치골은 거의 없고, 치석과 플라크가 치주낭에 가득 차게 된다.

한지호 기자 nbtvrepoteam@gmail.com

기사 URL : http://www.nbntv.co.kr/news/articleView.html?idxno=165652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 02225
  • 발행인 : 이찬건
  • 편집인 : 이찬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현영
  • 방송채널사용사업   등록번호 : 제2012-10-4호
  • 편성책임자 : 김진섭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벚꽃로56길 182 (램킨푸르지오시티)
  • 대표전화 : 02-6344-7557
  • 사업자번호 :113-86-58705
  • 이메일 : nbntv_@naver.com
  • 내외경제TV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내외경제TV.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