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위험의 외주화' 방지 국민 요구 크다…대승적 결단 기대"
민주당 "'위험의 외주화' 방지 국민 요구 크다…대승적 결단 기대"
  • 김선호 기자
  • 승인 2018.12.26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9일 열린 당정대책회의 모습 (사진출처=더불어민주당)

더불어민주당이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 및 유치원 3법 개정안과 관련해 "교육위와 환노위의 대승적 결단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권미혁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26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27일 임시국회 본회의를 앞두고 오늘 교육위원회와 환경노동위원회가 열린다"면서 "유치원 3법과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의 명운이 두 상임위 결과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권 대변인은 "지난 24일 고 김용균 씨 유가족들은 아들을 잃은 아픔을 누르고 국회를 찾아 제2의 김용균 씨가 나오지 않게 해달라고 호소했다"면서 "현재 '위험의 외주화'를 방지하라는 국민의 요구가 크고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은 정쟁사안이 아니다. 반드시 오늘 상임위를 통과해 27일 본회의에서 처리돼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유치원 3법 역시 시간이 없다"면서 "새학기 들어 우리 아이들을 우왕좌왕하게 만들어서는 안 된다. 그동안 많은 시간을 인내하고 협상해 온 만큼 교육위가 좋은 결과를 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어 "부디 '빈손 국회'로 끝나지 않도록 마지막까지 여야의 대승적 판단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김선호 기자 nbtvrepoteam@gmail.com

기사 URL : http://www.nbntv.co.kr/news/articleView.html?idxno=1469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