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세종 신청사 밑그림 나왔다
정부세종 신청사 밑그림 나왔다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8.10.31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복청, '희림건축’ 컨소시엄 'Sejong City Core' 작품 선정
정부세종 신청사 설계 공모 당선작 조감도/사진제공=행복청 제공
정부세종 신청사 설계 공모 당선작 조감도/사진제공=행복청 제공

[세종=내외경제TV] 김종환 기자 = 세종으로 추가 입주할 정부기관들의 정부세종 신청사의 밑그림이 나왔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행복청)과 행정안전부(행안부) 정부청사관리본부는 세종시에 건립 예정인 정부세종 신청사의 국제설계공모 당선작을 선정했다고 31일 밝혔다.

‘정부세종 신청사’ 당선작은 ‘희림종합건축사’ 컨소시엄의 'Sejong City Core'라는 작품이다.

정부세종청사의 새로운 구심점 구축을 통해 전체 행정타운의 완성을 표현한 것이다.

주요 디자인 개념을 보면 현 정부세종청사의 구심적 역할, 상징성, 인지성 등을 고려해 고층(14층)으로 계획했다.

또 기존 청사와 유사한 입면계획을 적용하여 조화로움을 추구했다.

업무공간과 시민개방공간을 분리해 청사의 보안문제를 해소하고 시민이 한층 가까이 접근할 수 있도록 계획했다.

기존 청사와 다리로 연결해 각 부처 간 업무의 연계성을 강화했다.

정부세종 신청사 설계 공모 당선작 위치도/사진제공=행복청 제공
정부세종 신청사 설계 공모 당선작 위치도/사진제공=행복청 제공

BRT 도로부터 신청사를 거쳐 호수공원까지의 공간에는 시민들의 접근성 향상과 편의시설에 대한 이용을 증대했다.

업무 공간 중앙부에 아트리움을 둬 실내 개방감을 확보하고 자연채광과 자연환기를 유도했다.

‘정부세종 신청사’는 총사업비 3714억원을 투입해 연면적 13만 4천㎡ 규모로 건립될 예정이다.

행안부는 당선작을 토대로 2019년까지 기본․실시설계를 마치고 2021년까지 건축공사를 완료할 계획이다.

신청사 입주기관은 세종청사의 구심적 역할을 할 수 있는 기관을 중심으로 준공 시기에 맞춰 관계기관 협의를 통해 결정할 예정이다.

이원재 행복청장은 “행안부와 협업을 통해 신청사를 차질 없이 건립할 계획”이라며 “세종이 국가균형발전을 선도하는 명실상부한 행정중심도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재영 정부청사관리본부장은 “정부세종신청사가 정부세종청사의 랜드마크로서 역할을 할 수 있고 국민들이 쉽게 찾아와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수요자 중심의 청사를 건립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 정부세종청사는 연면적이 약 60만㎡ 규모로 2014년 12월에 준공돼 42개 정부기관이 입주하여 1만5천여 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김종환 기자 axkjh@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nbntv.co.kr/news/articleView.html?idxno=126350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 02225
  • 발행인 : 이찬건
  • 편집인 : 이찬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현영
  • 방송채널사용사업   등록번호 : 제2012-10-4호
  • 편성책임자 : 김진섭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벚꽃로56길 182 (램킨푸르지오시티)
  • 대표전화 : 070-7725-5700
  • 사업자번호 :113-86-58705
  • 이메일 : nbntv_@naver.com
  • 내외경제TV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내외경제TV.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