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민 원자력안전위원장, 국감 앞두고 돌연 ‘사표’…무책임 비판
강정민 원자력안전위원장, 국감 앞두고 돌연 ‘사표’…무책임 비판
  • 김덕엽 기자
  • 승인 2018.10.30 0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정민 원자력안전위원장, 위원장 결격사유 논란에 종합감사 시작 직전 돌연 사표…감사원 ‘셀프 공익감사’ 청구하기도
지난 12일 강정민 원자력안전위원장이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감을 수감하고 있다. (사진제공 = 원자력안전위원회)
지난 12일 강정민 원자력안전위원장이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감을 수감하고 있다. (사진제공 = 원자력안전위원회)

[서울=내외경제TV] 김덕엽 기자 = 강정민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29일 국회 국정감사를 앞두고, 돌연 ‘사표’를 제출한 가운데 무책임하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30일 감사원과 원안위에 따르면 지난 12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감에서 야당 의원들은 지난 2015년 강정민 위원장이 한국과학기술원(KAIST) 초빙교수 시절 원자력연구원 사업에 참여해 원안위법을 위반했다며 사퇴를 종용했다.

이에 강 위원장은 당시 국감장에서 “위원장 결격사유 등이 있으면 당연히 책임을 지겠다”면서 “결격사유 여부는 감사원 감사를 통해 밝히겠다”며 감사원에 ‘셀프 공익감사’ 등을 청구했다.

그러나 강 위원장은 지난 29일 국회 원안위 종합감사를 앞두고, 인사혁신처에 돌연 사표를 제출, 종합감사가 시작되기 전 사표가 수리된 가운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들은 한목소리로 ‘무책임’ 하다고 비판했다. 

한편 원안위는 강 위원장의 사직으로 감사원에 “원자력안전위원장의 의원면직으로 공익감사를 취하한다”는 요지의 공문을 보내 감사원 공익감사 청구를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덕엽 기자 ghost12350@hanmail.net

기사 URL : http://www.nbntv.co.kr/news/articleView.html?idxno=126078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 02225
  • 발행인 : 이찬건
  • 편집인 : 이찬건
  • 대표 : 천병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현영
  • 방송채널사용사업   등록번호 : 제2012-10-4호
  • 편성책임자 : 김진섭
  • 주소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 33길 50, 벽산디지털밸리 7차 1107호
  • 대표전화 : 02-6344-7557
  • 사업자번호 :113-86-58705
  • 이메일 : nbntv@naver.com
  • 내외경제TV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내외경제TV.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