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 '최악의' 논란 극복했나? 묘하게 닮은 행보...'컴백' 주사위 던지나
지나 '최악의' 논란 극복했나? 묘하게 닮은 행보...'컴백' 주사위 던지나
  • 주다혜
  • 승인 2018.09.15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지만 지나는 팬들의 바람과 달리 ‘성매매’ 그것도 고액의 해외 성매매 주인공으로 전락하면서 사실상 좌초됐다. 그리고 시간이 꽤 지난 뒤 지나는 다시 ‘재기’를 준비 중인 것으로 읽힌다. (사진출처 = sns)
하지만 지나는 팬들의 바람과 달리 ‘성매매’ 그것도 고액의 해외 성매매 주인공으로 전락하면서 사실상 좌초됐다. 그리고 시간이 꽤 지난 뒤 지나는 다시 ‘재기’를 준비 중인 것으로 읽힌다. (사진출처 = sns)

 

[서울=내외경제TV]주다혜 기자 = 지나 행보가 수상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일상적 행보일 가능성도 높다.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다고, 또한 자신은 여전히 그런 사실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는 마당에, 지나 가수가 수면 아래서 계속 활동할 이유는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론이 부정적인 까닭에 지나 자체가 가수로서 대한민국에서 다시 날개짓을 하긴 아무래도 무리가 있어 보인다. 지나 본인도 시간이 지나도 컴백은 어려울 것이라는 예상을 하고 있을지 모른다.

하지만 지나 인스타 등에선 여전히 그녀가 아무렇지 않게 웃으며 일상을 공유하고 있어 언론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는 풍경이다. 최악의 논란을 극복하고 재기를 하려는 것 아니냐는 신호탄을 지나 자신이 쏘아올린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지나는 과거 해외 성매매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재판까지 받으면서 사실상 이미지 추락으로 가수로서 삶을 끝냈다. 지나는 그러나 여러 논란에도 불구하고 ‘의혹’을 ‘의혹’일 뿐이라며 법정 투쟁을 전개했고 ‘포기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그런 지나가 결국 다른 물의를 일으킨 연예인처럼 조만간 컴백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은 그런 이유 때문에 나온다. 대중이 지나를 용서하고 받아들일지는 알 수 없지만, 선택은 어쨌든 당사자가 하는 까닭에 향후 그녀가 어떤 주사위를 던질지 주목된다.

지나는 성매매 의혹에 대해 ‘유죄’ 판결을 받았고, 법적 판결에 따라 그녀는 ‘우리 사회가’ 용인하기 힘든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그는 ‘성매매’를 한 적이 없다고 여전히 주장하고 있어, 지나의 이 같은 주장을 팬들이 어떻게 받아들일지도 관건이다.

지나는 섹시 카리스마로 한때 가요계를 장악했다. 10등신 미모로 각종 기업의 러브콜을 받으며 뛰어난 섹시미로 지나 전성시대를 열기도 했다.

하지만 지나는 팬들의 바람과 달리 ‘성매매’ 그것도 고액의 해외 성매매 주인공으로 전락하면서 사실상 좌초됐다. 그리고 시간이 꽤 지난 뒤 지나는 다시 ‘재기’를 준비 중인 것으로 읽힌다.

지나 이미지 = 인스타

기사 URL : http://www.nbntv.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8281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 02225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사장 : 송승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섭
  • 방송채널사용사업   등록번호 : 제2012-10-4호
  • 편성책임자 : 김진섭
  • 주소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 33길 50, 벽산디지털밸리 7차 1107호
  • 대표전화 : 02-6344-7557
  • 사업자번호 :113-86-58705
  • 이메일 : nbntv@naver.com
  • 내외경제TV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내외경제TV.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