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집값 급등 금리 탓’ 주장 반박
한국은행, ‘집값 급등 금리 탓’ 주장 반박
  • 김효미 기자
  • 승인 2018.09.14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 13일 정부서울청사 금융권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출저=내부DB)
최종구 금융위원장 13일 정부서울청사 금융권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출저=내부DB)

 

[서울=내외경제TV] 김효미 기자= 정부가 고강도의 수요억제에 초점을 맞춘 ‘9·13 부동산 대책’을 내놓은 가운데 정부와 여당, 한국은행 간에 미묘한 입장 차를 보이고있다.

윤면식 한국은행 부총재는 14일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최근 주택가격 상승은 수급불균형, 특정 지역 개발 계획에 대한 기대심리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최근 당·정·청이 일제히 서울을 중심으로 한 아파트 등 부동산 가격 급등을 과거 정부와 한은의 저금리 기조 탓으로 돌리며 기준금리 인상을 압박하는 데 대한 한은의 공식 반박으로 풀이된다.

윤 부총재는 전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나온 이낙연 국무총리의 발언에 대해 “통화정책을 부동산 가격 안정만을 겨냥해 할 순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총리는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리가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의 딜레마가 되는 것 아니냐’고 질의하자 “(금리 인상에 대해) 좀 더 심각히 생각할 때가 충분히 됐다는 데 동의한다”며 금리 인상을 압박하는 듯한 발언을했다.

윤 부총재는 이에 대해 “완화적 통화정책은 자산 가격 상승 요인이 되는 것이 사실”이라면서도 “기준금리 결정은 금융통화위원회가 중립적·자율적으로 해야 하고, 그렇게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또 시장 교란이 생기면 그땐 더 강한 조치가 필요하다”면서 “더 이상 아파트나 주택으로 불로소득을 왕창 벌겠다는 생각을 이제는 안하는 것이 좋겠다. 이 대책을 갖고 안 되면 더 강화할 수밖에 없다"고 언급했다.

또한 이 대표는 “주택으로 불로소득을 버는 잘못된 관행이 정말 많은 사람을 어렵게 만든다”고 덧붙혔다.

한편,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인터넷카페 등을 통해 허위 매물이라고 신고하거나 담합(짬짜미)하는 것은 시장을 교란하는 행위”라며 “새로운 조치나 입법을 해서라도 (대응)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cuiee@naver.com

 

 

김효미 기자 cuiee@naver.com

기사 URL : http://www.nbntv.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8103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 02225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사장 : 송승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섭
  • 방송채널사용사업   등록번호 : 제2012-10-4호
  • 편성책임자 : 김진섭
  • 주소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 33길 50, 벽산디지털밸리 7차 1107호
  • 대표전화 : 02-6344-7557
  • 사업자번호 :113-86-58705
  • 이메일 : nbntv@naver.com
  • 내외경제TV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내외경제TV.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