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우리는 조만간 중국에 추가 관세 부과할 것” 트위터 발언
트럼프 “우리는 조만간 중국에 추가 관세 부과할 것” 트위터 발언
  • 김효미 기자
  • 승인 2018.09.14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저=게티이미지)
(사진출저=게티이미지)

 

[서울=내외경제TV] 김효미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 트위터를 통해 ‘미국이 이달 하순께 중국에 고위급 무역회담을 제안했다’는 언론 보도를 부인하며, 곧 중국에 3차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월스트리트 저널>은 틀렸다. 우리는 중국과 합의를 해야 한다는 압박을 받지 않고 있다. 우리와 합의해야 한다는 압박을 받고 있는 것은 그들(중국)이다. 우리 시장은 오르고 있지만, 그들은 무너지고 있다. 우리는 조만간 수십억달러(많은 액수라는 의미)에 달하는 관세를 부과하고, 미국 내에서 물건을 생산할 것(중국과 무역전쟁에서 승리해 미국 내 제조업을 되살리겠다는 의미)이다. 우리가 만난다는데, 만날까?”라고 언급했다.

이에 앞서 <월스트리트 저널> 등 미국 언론들은 12일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에 2000억달러 규모의 추가 관세를 부과하기에 앞서 무역갈등을 해소할 수 있는 기회를 주기 위해 중국에 무역회담을 제안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보도가 ‘틀렸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과 달리, 미국 정부가 중국에 대화를 제의를 했다는 ‘사실 자체’는 맞는 것으로 분석된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이 12일 <폭스 비즈니스>와 인터뷰에서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중국 고위 관리들에게 회담 재개 제안을 보냈다’고 밝혔기 때문인데 결국, 므누신 장관 등 대중 대화파들이 미-중 무역전쟁을 수습하기 위해 대화를 제의했지만, 중국을 끝까지 몰아붙여 승부를 봐야 한다는 강경파들이 트럼프 대통령을 움직여 대화 제안을 거둬들인 것으로 분석된다.

미국과 중국은 7월6일 상대국 수입품 340억달러어치에 25%의 고율관세를 부과하며 무역전쟁을 시작했고, 8월23일 160억달러어치 상대국 수입품에 또 한번 25%의 관세를 부과하며 2차 탄환을 던졌다.

미국 정부는 3차 탄환으로 중국산 수입품 2000억달러어치에 대한 25% 고율관세 부과를 준비 중이다. 이에 대해 중국도 미국의 3차 공격이 이뤄지면, 600억달러어치 미국산 수입품에 보복 관세를 부과해 대응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블룸버그 통신은 지난달 31일 미국의 3차 공격과 관련해 “관세 부과에 대한 의견수렴 기간이 9월6일 끝나면 트럼프 대통령이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보도가 나온 뒤 트럼프 대통령은 이 매체와 단독 인터뷰에서 보도의 진위에 대한 질문을 받고 “나는 답하지 않겠다”고 즉답을 거부하면서도 “(보도 내용이) 완전히 틀린 것은 아니다”고 언급했다.

 

cuiee@naver.com

 

 

김효미 기자 cuiee@naver.com

기사 URL : http://www.nbntv.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8091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 02225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사장 : 송승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섭
  • 방송채널사용사업   등록번호 : 제2012-10-4호
  • 편성책임자 : 김진섭
  • 주소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 33길 50, 벽산디지털밸리 7차 1107호
  • 대표전화 : 02-6344-7557
  • 사업자번호 :113-86-58705
  • 이메일 : nbntv@naver.com
  • 내외경제TV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내외경제TV.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