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화영 옥죄기? 풀어주기? 논란 '턱밑'...수상한 두 사람에겐 무슨 일이?
류화영 옥죄기? 풀어주기? 논란 '턱밑'...수상한 두 사람에겐 무슨 일이?
  • 주다혜
  • 승인 2018.08.23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화영이 누구와 언제 어떻게 무슨 행동을 했는지가 구설수에 오르면서 그녀 이름 석자가 인스타를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누가 왜 ‘어떤 의도로’ 포토를 세상에 노출하고 논란을 유발했는지에 대한 질문이 쇄도하고 있다. 한편 류화영은 이 같은 ‘개인적 라이프’ 포토 노출 논란에 대해 함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출처 = sns)
류화영이 누구와 언제 어떻게 무슨 행동을 했는지가 구설수에 오르면서 그녀 이름 석자가 인스타를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누가 왜 ‘어떤 의도로’ 포토를 세상에 노출하고 논란을 유발했는지에 대한 질문이 쇄도하고 있다. 한편 류화영은 이 같은 ‘개인적 라이프’ 포토 노출 논란에 대해 함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출처 = sns)

 

[서울=내외경제TV]주다혜 기자 = 류화영 존재감이 갈수록 빛을 발하고 있다. 이를 부정할 수 있는 팬들이 과연 있을까. 그런 그녀가 ‘위기’에 내몰렸다. 본인의 의지와는 상관없어 보인다.

류화영 인생이 대중에게 ‘이상하게’ 공개되는 형국이다. ‘왜’ ‘도대체 왜’ 라는 질문이 관련 기사 댓글을 통해 쏟아질만큼 의문부호가 넘쳐나고 있다. 하나부터 열까지 수상한 대목이 한 두가지가 아니다.

류화영 포토 여러 장이 sns을 통해 올라와 ‘이미지 추락’이 우려되고 있다. “어린애 한 명의 인생을 망치려고 하는 것 아니냐”는 질타가 봇물을 이루고 있다. 포토를 의도적으로 올린 인물에 대한 상식적이고 합리적인 비판이 쇄도하고 있다.

류화영이 누구와 언제 어떻게 무슨 행동을 했는지가 구설수에 오르면서 그녀 이름 석자가 인스타를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누가 왜 ‘어떤 의도로’ 포토를 세상에 노출하고 논란을 유발했는지에 대한 질문이 쇄도하고 있다.

한편 류화영은 이 같은 ‘개인적 라이프’ 포토 노출 논란에 대해 함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 URL : http://www.nbntv.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5093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 02225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사장 : 송승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섭
  • 방송채널사용사업   등록번호 : 제2012-10-4호
  • 편성책임자 : 김진섭
  • 주소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 33길 50, 벽산디지털밸리 7차 1107호
  • 대표전화 : 02-6344-7557
  • 사업자번호 :113-86-58705
  • 이메일 : nbntv@naver.com
  • 내외경제TV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내외경제TV.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