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 딸 이미소, 국내 아닌 국외 근로자 신분변신 도대체 왜? 일각 "왜 저러나?" vs "누가 추방했나?"
김부선 딸 이미소, 국내 아닌 국외 근로자 신분변신 도대체 왜? 일각 "왜 저러나?" vs "누가 추방했나?"
  • 주다혜 기자
  • 승인 2018.08.14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핵심은 김부선 딸 이미소가 누군가의 거짓말 때문에 국내에서 더 이상 머무를 수 없게 됐다는 것. 단순히 김부선과 해당 정치인과의 의혹 뿐 아니라 이 둘의 관계에 김부선 딸 이미소까지 개입되는 상황이 그려지면서 갑론을박이 뜨겁다. 김부선 딸 이미소은 이에 대해 엄마와 달리 침묵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김부선 딸 이미소가 해외에서 어떤 일을 하는지 언론의 집중적인 조명 역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사진출처 = sns)
핵심은 김부선 딸 이미소가 누군가의 거짓말 때문에 국내에서 더 이상 머무를 수 없게 됐다는 것. 단순히 김부선과 해당 정치인과의 의혹 뿐 아니라 이 둘의 관계에 김부선 딸 이미소까지 개입되는 상황이 그려지면서 갑론을박이 뜨겁다. 김부선 딸 이미소는 이에 대해 엄마와 달리 침묵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김부선 딸 이미소가 해외에서 어떤 일을 하는지 언론의 집중적인 조명 역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사진출처 = sns)

 

[서울=내외경제TV] 주다혜 기자 = 김부선 딸 이미소가 또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를 집중적으로 받고 있다. 연기력에 대한 논란, 그런 성질이 아니다.

김부선 딸 이미소에 대해 엄마는 “쫓겨났다”고 주장해 파문이 일고 있다. 다르게 해석하면 누군가 의도적으로, 혹은 고의적으로 김부선 딸 이미소를 쫓아냈다는 의미다. 물론 김부선의 주장이 사실일 경우다.

김부선 딸 이미소가 인스타그램 등에서 핫한 감자로 부상했다. 논란의 소지가 큰 발언과 이슈가 연일 터지고 있다. 사진 논란은 해프닝으로 끝났지만 김부선 딸 이미소 사안은 심각성이 크다.

김부선은 딸 이미소에 대해 “보금자리를 쫓겨나는”이라는 취지로 밝혔다. 물론 공식석상에서 밝힌게 아니라 페이스북을 통한 입장표명인 까닭에 그 속내를 둘러싼 여러 가지 해석이 나오고 있다. 실화냐는 질문부터 허언증에 따른 발언의 해프닝이라는 해석까지 다양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부선 딸 이미소를 둘러싼 여러 가지 해석과 추측, 억측들이 쏟아지고 있는 실정이다. 그도 그럴 것이 김부선 딸 이미소가 연기가자 아닌 해외 노동자의 길을, 즉 취업을 위해 연기자의 삶을 포기한 것처럼 김부선이 묘사했기 때문.

이러한 김부선 딸 이미소의 행보에는 유명 스타급 정치인이 마치 ‘개입된 것처럼’ 묘사하고 있어 파문은 더더욱 확산될 조짐이다. 지지자들은 반발하고 있고, 비판론자들은 고개를 갸우뚱하고 있다.

핵심은 김부선 딸 이미소가 누군가의 거짓말 때문에 국내에서 더 이상 머무를 수 없게 됐다는 것. 단순히 김부선과 해당 정치인과의 의혹 뿐 아니라 이 둘의 관계에 김부선 딸 이미소까지 개입되는 상황이 그려지면서 갑론을박이 뜨겁다.

김부선 딸 이미소은 이에 대해 엄마와 달리 침묵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김부선 딸 이미소가 해외에서 어떤 일을 하는지 언론의 집중적인 조명 역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김부선 딸 이미소 이미지 = 방송 캡처

기사 URL : http://www.nbntv.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3223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 02225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사장 : 송승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섭
  • 방송채널사용사업   등록번호 : 제2012-10-4호
  • 편성책임자 : 김진섭
  • 주소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 33길 50, 벽산디지털밸리 7차 1107호
  • 대표전화 : 02-6344-7557
  • 사업자번호 :113-86-58705
  • 이메일 : nbntv@naver.com
  • 내외경제TV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내외경제TV.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