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상폐'로 증시 뒤집어놓은 머스크의 발언 논란
'테슬라 상폐'로 증시 뒤집어놓은 머스크의 발언 논란
  • 김효미 기자
  • 승인 2018.08.09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저=게티이미지)
(사진출저=게티이미지)

[서울=내외경제TV] 김효미 기자 =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창업자이자 최고경영자(CEO)인 일론 머스크가 테슬라의 주식을 상장폐지하겠다고 돌발 선언을 한 가운데, 이런 기업 경영의 중요 사항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밝힌 것이 적절했는지에 대해 논란이 크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머스크의 트윗 글에 대해 조사에 나섰다고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SEC는 머스크 CEO의 이례적인 발언에 대한 사실 여부를 캐묻고, 왜 공시가 아닌 트위터를 통해 공개했는지를 조사할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테슬라 투자자에 대한 보호 규칙을 지켰는지도 들여다볼 것으로 보인다.

전날 머스크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테슬라를 주당 420달러에 비공개 회사로 만드는 것을 검토하고 있으며, 자금은 이미 확보돼 있다”고 언급했다.

머스크가 제시한 주당 420달러는 당시 주가에 프리미엄을 20% 더한 것으로 머스크는 테슬라의 지분 20%를 보유 중이다.

이 소식이 전해지면서 뉴욕증시에서 테슬라 주가는 전거래일대비 10.99% 급등한 379.57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이후 8일에는 2.43% 내린 370.34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그다음 그가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는 직원들에게 보낸 ‘테슬라의 비공개 전환’이라는 서신과 함께 “투자자들의 지원은 이미 확정됐다. 주주들의 투표를 거쳐야 하는 과정만이 남았다”라고 언급했다.

‘테슬라의 비공개 전환’ 성명에는 왜 이같은 선택을 했는지에 대한 설명이 담겼다. 머스크는 “아직 최종 결정은 내려지지 않았지만, 이같은 결정을 한 이유는 테슬라가 가장 잘 작동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서다”라고 말하며 “공개 회사(상장기업)이다보니 테슬라의 주주이기도 한 테슬라의 직원들은 주가 등락에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또 분기 실적 기간마다 테슬라의 방향이 맞는지에 대한 거대한 압박도 있는데, 이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필요한 것은 아니라고 본다”며 “상장 기업은 회사를 공격할 동기를 가진 사람들이 많다는 것을 뜻한다”며 간접적으로 상장 이후 시장의 평가에 불만이 있음을 비췄다.

테슬라는 지난 2분기까지 7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했으며, 현금 유동성에 대한 우려도 깊었다. 이런 와중에도 머스크는 테슬라의 생산이 어느 정도 궤도에 올라올 하반기부터는 흑자로 돌아설 것으로 자신했지만  일부 투자자들은 테슬라의 수익성과 머스크의 경영 방식 등을 문제 삼으며 마찰을 빚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시장에서는 테슬라의 상장폐지가 현실적으로 어려울 수 있다는 분석이다. 미국 경제지 월스트리트저널은 "테슬라의 비공개 회사 전환에 약 720억달러(약 80조원)가 들 것"이라며 "머스크는 누가 이 비용을 댈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고, 회사는 적자에 빠져 있기 때문에 상장폐지에 회의적인 시각이 지배적"이라고 전했다

 

cuiee@naver.com

김효미 기자 cuiee@naver.com

기사 URL : http://www.nbntv.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2251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 02225
  • 발행인 : 이찬건
  • 편집인 : 이찬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현영
  • 방송채널사용사업   등록번호 : 제2012-10-4호
  • 편성책임자 : 김진섭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벚꽃로56길 182 (램킨푸르지오시티)
  • 대표전화 : 02-6344-7557
  • 사업자번호 :113-86-58705
  • 이메일 : nbntv@naver.com
  • 내외경제TV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내외경제TV.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