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지루성피부염·안면홍조, 열 순환 해결하고 면역력 높여야
[기고] 지루성피부염·안면홍조, 열 순환 해결하고 면역력 높여야
  • 김철호 기자
  • 승인 2018.08.07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치영 대표원장(사진제공=생기한의원)
▲ 박치영 대표원장(사진제공=생기한의원)

[내외경제TV] 평균기온과 자외선지수가 높은 계절인 여름철에 더욱 심해지기 쉬운 피부질환 중 하나가 지루성피부염과 안면 홍조다.

지루성피부염, 안면홍조는 피지선이 잘 발달하고 피지분비량이 많은 얼굴과 두피, 겨드랑이, 앞가슴 등에 잘 나타는 질환이며, 완치가 쉽지 않은 만성염증성 피부질환으로 발병하면 피부에 붉은 반점이 생기면서 그 위에 노란 기름기가 띄게 되며 피지가 과다하게 분비되면서 가려움증이나 따가움증이 나타나게 된다.

지루성피부염의 직접적인 원인은 피지의 과다분비인 열성피지현상이기 때문에 우선 과다하게 분비되는 피지 양을 조절해야 하고, 식습관과 생활습관을 바꿔야 하는데, 기름지거나 인스턴트음식, 카페인 섭취, 음주를 금하고 저열량의 야채나 과일을 주로 섭취하는 것이 좋다.

지루성피부염은 햇빛 알레르기가 있으면 특히 유의해야하고, 땀이 계속 나므로 각종 피부질환에 취약해지기도 하는 여름철이기 때문에 태양열이 뜨거운 시간대에 외출을 한 후에는 귀가 후 시원한 물로 식혀주거나 냉찜질을 해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

지루성피부염은 여드름과도 밀접한 연관이 있어 여드름도 함께 나타날 가능성이 크고, 두피를 비롯하여 얼굴의 미간이나 눈꺼풀의 가장자리, 코 입주름 부위에서 보이는 기름진 린설이 특징적이며, 특히나 안면홍조와 가려움증으로 불편함을 호소하게 되므로 증상에 맞는 빠른 치료가 중요하다.

지루성피부염 중 안면홍조는 얼굴이 붉어지고 얼굴에 열이 오르며, 피지 과다분비로 유분이 많고 피부가 번들거린다.

안면홍조의 유형은 3가지로 나눌 수 있는데, 열성홍조는 온도차에 의해 나타나며, 온도가 높아질 때, 몸에 열이 날 때 발생하는데, 보통 여름에 심해지게 된다.

감정홍조는 감정변화, 기분, 긴장, 스트레스에 의해 열이 오르면서 증상이 발생하고, 갱년기 홍조는 폐경전후, 갱년기에 호르몬 변화로 인해 열이 오르고 식은땀이 나는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한의학에서의 지루성피부염 원인은 체내 순환 문제와 체내에서 발생된 열이 제대로 배출되지 않는 것이다. 따라서 한약을 통해 배출되지 못하는 열의 배출을 돕고 체내의 순환과 균형을 잡으며 피부의 면역 증강과 재생을 위해 침치료를 병행하여 지루성 피부염을 치료하게 된다.

김철호 기자 kimch@nbnnews.co.kr

기사 URL : http://www.nbntv.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1773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 02225
  • 발행인 : 이찬건
  • 편집인 : 이찬건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현영
  • 방송채널사용사업   등록번호 : 제2012-10-4호
  • 편성책임자 : 김진섭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벚꽃로56길 182 (램킨푸르지오시티)
  • 대표전화 : 02-6344-7557
  • 사업자번호 :113-86-58705
  • 이메일 : nbntv@naver.com
  • 내외경제TV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내외경제TV.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