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근향 "사람이 먼저다" 지역 선봉에 서서 외치더니? '뒤에선 딴 짓'...역대급 배신감에 당도 '함께 못해'
전근향 "사람이 먼저다" 지역 선봉에 서서 외치더니? '뒤에선 딴 짓'...역대급 배신감에 당도 '함께 못해'
  • 주다혜
  • 승인 2018.08.06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근향에 대한 ‘칼’을 뽑아든 민주당의 결정은 그나마 양심적이라는 것이다. 전근향은 앞서 “항상 약자의 편에서 일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시민들은 전근향 뿐 아니라, 많은 정치인이 ‘시민’일 때와 ‘정치인’일 때의 사고방식 자체가 다른 것 같다며, 제2의 전근향 사태를 막기 위해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사진출처 = sns)
전근향에 대한 ‘칼’을 뽑아든 민주당의 결정은 그나마 양심적이라는 것이다. 전근향은 앞서 “항상 약자의 편에서 일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시민들은 전근향 뿐 아니라, 많은 정치인이 ‘시민’일 때와 ‘정치인’일 때의 사고방식 자체가 다른 것 같다며, 제2의 전근향 사태를 막기 위해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사진출처 = sns)

 

[서울=내외경제TV]주다혜 기자 = 전근향 의원이 주는 정치적 배신감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다. 게다가 ‘민주당’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높은 지지율로 ‘이득’을 본 정치인이라면, 더욱 더 겸손해야 했지만, 전근향은 그렇지 못했다.

전근향이 인스타그램 등에서 뜨거운 인물로 부상해 주목을 받고 있다. 긍정적 주목이라면 가치가 있지만, 안타깝게도 ‘비판적’ 목소리의 대상이 됐다. 전근향 입장이 주목된다. ‘당연한 결정’이라고 수용할지, 아니면 ‘정치적 공격’이라며 반발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는 것.

전근향은 지난 선거 과정에서 "사람이 먼저"라는 구호를 비롯해 ‘소외 계층 보호’를 주 핵심 키워드로 내세워 지역 유권자의 밖수갈채를 받았다. 하지만 현실은 달랐다. 전근향은 영화나 소설에서 볼 수 있는 ‘황당한’ 일을 전개했다.

전근향이 이처럼 주목을 받는 까닭은 교통사고 때문에 소중한 아들을 잃게 된 아파트 경비원을 향해 전근향이 ‘즉각 전보’라는 어처구니 없는 '갑질'을 요구한 사살이 뒤늦게 들통이 나, 민주당 부산시당이 ‘제명조치’를 내렸기 때문.

사망 이후 ‘안타까움을 표시한 게’ 아니라, 사망한 아들과 아버지가 왜 같은 아파트에서 ‘같은 조’로 근무하느냐고 전근향의 시선에서 가장 못마땅했던 것. 이러한 사실이 알려지자 아파트 주민들도 분노했고, 징계를 당에 촉구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6일 국내 유명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전근향, 사람이 먼저다라고 지역 선봉에 서서 외치더니? '뒤에선 딴 짓' 했나요”라는 제목으로 관련 게시물이 올라와 논쟁이 치열하다. 대부분 민주당 부산시당에 박수갈채를 보내고 있다.

전근향에 대한 ‘칼’을 뽑아든 민주당의 결정은 그나마 양심적이라는 것이다. 전근향은 앞서 “항상 약자의 편에서 일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시민들은 전근향 뿐 아니라, 많은 정치인이 ‘시민’일 때와 ‘정치인’일 때의 사고방식 자체가 다른 것 같다며, 제2의 전근향 사태를 막기 위해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전근향 이미지 = 온라인 커뮤니티, 블로그, 부산지방경찰청

기사 URL : http://www.nbntv.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1385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 02225
  • 발행인 : 이찬건
  • 편집인 : 이찬건
  • 대표 : 천병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현영
  • 방송채널사용사업   등록번호 : 제2012-10-4호
  • 편성책임자 : 김진섭
  • 주소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 33길 50, 벽산디지털밸리 7차 1107호
  • 대표전화 : 02-6344-7557
  • 사업자번호 :113-86-58705
  • 이메일 : nbntv@naver.com
  • 내외경제TV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내외경제TV.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