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석탄 후폭풍 잠재우기 위해 '女 연예인' 목표물 삼아 희생양? '황당 카더라 통신' sns 확산..."의혹이 의혹 낳는 형국"
북한 석탄 후폭풍 잠재우기 위해 '女 연예인' 목표물 삼아 희생양? '황당 카더라 통신' sns 확산..."의혹이 의혹 낳는 형국"
  • 주다혜
  • 승인 2018.08.03 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제는 북한 석탄에 달린 이러한 댓글이 지워지지 않고 그대로 방치돼 있다는 점. 이들은 “주사파 정부” “문재인 정부가 이를 알고도 방치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탄핵시켜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북한 석탄 문제가 중차대한 사안이긴 하지만, 이에 정부가 사태의 심각성을 알고 조사 중임에도 불구하고 마치 정부가 이를 은폐하고 있는 것처럼 묘사하고 있는 것. (사진출처 = sns)
문제는 북한 석탄에 달린 이러한 댓글이 지워지지 않고 그대로 방치돼 있다는 점. 이들은 “주사파 정부” “문재인 정부가 이를 알고도 방치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탄핵시켜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북한 석탄 문제가 중차대한 사안이긴 하지만, 이에 정부가 사태의 심각성을 알고 조사 중임에도 불구하고 마치 정부가 이를 은폐하고 있는 것처럼 묘사하고 있는 것. (사진출처 = sns)

 

[서울=내외경제TV]주다혜 기자 = 북한 석탄 기사가 뜨자 기다렸다는 듯 특정 포털 댓글은 말 그대로 ‘위험수위’에 가깝다. 사실상 문재인 죽이기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문재인 정부 = 친북 정권’ 공식을 노골화시키고 있는 것이다.

문제는 북한 석탄에 달린 이러한 댓글이 지워지지 않고 그대로 방치돼 있다는 점. 이들은 “주사파 정부” “문재인 정부가 이를 알고도 방치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탄핵시켜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북한 석탄 문제가 중차대한 사안이긴 하지만, 이에 정부가 사태의 심각성을 알고 조사 중임에도 불구하고 마치 정부가 이를 은폐하고 있는 것처럼 묘사하고 있는 것.

북한 석탄은 이 때문에 인스타그램 등에서 빠른 게시물이 속속 올라오고 있으며 갑론을박 역시 뜨겁다.

유엔 안보리 결의상 ‘금수 품목’으로 알려진 북한 석탄이 이처럼 주목을 받는 까닭은, 북한 석탄을 반입한 혐의로 우리 세관 당국의 조사 대상에 오른 ‘외국 선박’이 기존에 알려진 2척 외에 3척이 더 있는 것으로 밝혀졌기 때문.

이에 우리 정부가 묵인한 게 아니라면 북한 석탄을 시른 배가 어떻게 국내에 반입됐는지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국내에 몰래 들어온 북한 석탄이 무려 1만 5천 톤을 넘어선 것으로 알려지고 있기 때문. 노골적으로 북한 석탄이 한국땅을 밟은 셈이다.

이에 따라 정치권 일각에선 북한 석탄 문제를 이슈화시키기 위해 올인하고 있다. 한국당은 공개적으로 문재인 대통령와 청와대를 겨냥했다. ‘소극적으로 대처하고 있다’는 게 질타의 핵심이다.

이런 가운데 3일 국내 유명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북한 석탄 후폭풍 잠재우기 위해 '女 연예인' 목표물 삼아 희생양? '황당 카더라 통신' sns 확산 문제 있네요”라는 제목으로 마치 정부가 북한 석탄 이슈를 잠재우기 위해 연예가 이슈를 터트리고 있다는 게시물이 올라와 논란을 부채질하고 있다.

물론 이 같은 북한 석탄 검색어 등극 의혹은 ‘사실과 다른’ 루머에 불과하다.

북한 석탄 이미지 = 채널에이

기사 URL : http://www.nbntv.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0947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 02225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사장 : 송승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섭
  • 방송채널사용사업   등록번호 : 제2012-10-4호
  • 편성책임자 : 김진섭
  • 주소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 33길 50, 벽산디지털밸리 7차 1107호
  • 대표전화 : 02-6344-7557
  • 사업자번호 :113-86-58705
  • 이메일 : nbntv@naver.com
  • 내외경제TV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내외경제TV.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