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실종 여성, 시간이 지날수록 드러나는 수많은 '미스테리', 공개되는 피말리는 사연들..."실족사 아니라 강력사건" 주장하는 사람들
제주도 실종 여성, 시간이 지날수록 드러나는 수많은 '미스테리', 공개되는 피말리는 사연들..."실족사 아니라 강력사건" 주장하는 사람들
  • 주다혜
  • 승인 2018.08.01 0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히 제주도 실종 여성이 두려운건, 8월초 본격적인 제주도 휴가철이 시작되면서 ‘여성 관광객’들의 두려움이 커지고 있다는 건, 혼자서 여행을 가든, 가족 단위로 여행을 가든, 이래저래 제주도는 기피의 장소가 되고 있다. 현재까지 정보에 따르면 제주도 실종 여성인 최씨는 술을 마신 뒤 사고 당일 오후 11시께 캠핑카로부터 500m 정도 멀리 떨어진 모 편의점까지 걸어가 커피, 종이컵, 김밥, 소주 등을 구입했다. 제주도 실종 여성은 이후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 (사진출처 = sns)
특히 제주도 실종 여성이 두려운건, 8월초 본격적인 제주도 휴가철이 시작되면서 ‘여성 관광객’들의 두려움이 커지고 있다는 건, 혼자서 여행을 가든, 가족 단위로 여행을 가든, 이래저래 제주도는 기피의 장소가 되고 있다. 현재까지 정보에 따르면 제주도 실종 여성인 최씨는 술을 마신 뒤 사고 당일 오후 11시께 캠핑카로부터 500m 정도 멀리 떨어진 모 편의점까지 걸어가 커피, 종이컵, 김밥, 소주 등을 구입했다. 제주도 실종 여성은 이후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 (사진출처 = sns)

 

[서울=내외경제TV]주다혜 기자 = 제주도 실종 여성은 더 이상 ‘실족사’가 아니라는 주장들이 봇물을 이루고 있다. 여전히 실족사에 포커스를 맞추는 경찰을 겨냥한 직격탄으로 풀이된다.

제주도 실종 여성을 둘러싼 의혹들도 난무하고 있다. 대부분 카더라 통신이다. 사실과 다른 뉴스들이 ‘마치 사실처럼’ 둔갑해 포장되고 있다. 남편을 의심하는 글까지 난무하고 있다. 이미 범인은 누구라더라, 다소 엉뚱한 글들도 포착된다.

물론 제주도 실종 여성 사태를 바라보는 이러한 ‘눈’은 극소수다. 그러나 합리적 의심은 수면 위로 자꾸 떠오르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제주도 실종 여성과 관련된 수많은 미스테리들이 난무하고 있기 때문.

그토록 찾지 못했던 제주도 실종 여성의 슬리퍼에 이어 핸드폰까지 나왔다. 하루하루 지나가면 ‘증거’들이 쏟아지고 있다. 내일은 또 제주도 실종 여성과 관련된 어떤 증거가 나올지 두렵다는 이야기가 나올 정도다.

제주도 실종 여성 사건과 관련, 사정이 이렇다보니 경찰은 음주로 인한 실족에서 강력 범죄로 방향을 바꾸는 듯한 뉘앙스도 풍기고 있다. 일각에선 ‘제주도 난민’의 범죄가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하고 있다. 난민 문제가 아니더라도, 제주도에선 여성을 상대로 한 범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특히 제주도 실종 여성이 두려운건, 8월초 본격적인 제주도 휴가철이 시작되면서 ‘여성 관광객’들의 두려움이 커지고 있다는 건, 혼자서 여행을 가든, 가족 단위로 여행을 가든, 이래저래 제주도는 기피의 장소가 되고 있다.

현재까지 정보에 따르면 제주도 실종 여성인 최씨는 술을 마신 뒤 사고 당일 오후 11시께 캠핑카로부터 500m 정도 멀리 떨어진 모 편의점까지 걸어가 커피, 종이컵, 김밥, 소주 등을 구입했다. 제주도 실종 여성은 이후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

제주도 실종 여성과 관련해 현재까지 발견된 단서는 휴대전화, 신용카드, 슬리퍼 등이다. 이 모든 발견물에선 타인의 지문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경찰은 전하고 있다.

제주도 실종 여성은 도대체 어디로 사라진 것일까. 일각의 추측대로, 하지만 거의 가능성이 없다고 판단되고 있는 실족사일까, 아니면 누군가에 의해 납치된 것일까. 또한 생존 가능성으 있는 것일까. 여성의 경우 범죄가 발생한지 7시간이 사실상 고비다.

제주도 실종 여성이 인스타그램 등에서 일주일 이상 키워드로 등극했다. 그만큼 반드시 살아 돌아오길 바라고 또 바라는 국민의 목소리가 제주도 실종 여성 기사에 쏟아지고 있는 형국이다.

제주도 실종 여성 이미지 = 방송 캡처

기사 URL : http://www.nbntv.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0395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 02225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사장 : 송승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섭
  • 방송채널사용사업   등록번호 : 제2012-10-4호
  • 편성책임자 : 김진섭
  • 주소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 33길 50, 벽산디지털밸리 7차 1107호
  • 대표전화 : 02-6344-7557
  • 사업자번호 :113-86-58705
  • 이메일 : nbntv@naver.com
  • 내외경제TV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내외경제TV.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