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투버 양예원 유출 사건' 조사 받던 스튜디오 실장 북한강 투신…수색중
'유투버 양예원 유출 사건' 조사 받던 스튜디오 실장 북한강 투신…수색중
  • 모수진 기자
  • 승인 2018.07.09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SNS)
(사진제공=SNS)

[서울=내외경제TV] 모수진 기자 = 유투버 양예원씨의 사진 유출 사건과 관련해 조사를 받던 스튜디오 실장이 9일 북한강에서 투신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색에 나섰다.

9일 경기 남양주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께 경기도 남양주시 미사대교에서 행인이 "사람이 차에서 내려 투신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조사결과 차량은 양예원씨 사진 유출 사건으로 조사를 받던 40대 스튜디오 실장 A씨의 소유로 확인됐다.

차량안에는 A씨가 남긴 것으로 보이는 유서도 발견됐다. 유서 내용은 억울한 심정을 담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수색 작업 중이나 비가 많이 와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설명했다. 

sjnzang@nbnnews.co.kr

모수진 기자 sjnzang@nbnnews.co.kr

기사 URL : http://www.nbntv.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6001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 02225
  • 발행인 : 이찬건
  • 편집인 : 이찬건
  • 대표 : 천병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현영
  • 방송채널사용사업   등록번호 : 제2012-10-4호
  • 편성책임자 : 김진섭
  • 주소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 33길 50, 벽산디지털밸리 7차 1107호
  • 대표전화 : 02-6344-7557
  • 사업자번호 :113-86-58705
  • 이메일 : nbntv@naver.com
  • 내외경제TV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내외경제TV.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