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배우 스캔들 '데드라인' 완전히 넘었다...누가 누구의 등에 칼 꽂았나?
여배우 스캔들 '데드라인' 완전히 넘었다...누가 누구의 등에 칼 꽂았나?
  • 주다혜 기자
  • 승인 2018.06.12 0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배우 스캔들 이미지 (사진출처 = 방송 캡처)
여배우 스캔들 이미지 (사진출처 = 방송 캡처)

 

[서울=내외경제TV]주다혜 기자 = 김부선 이재명이 거론되는 여배우 스캔들 사태가 최고조로 치솟고 있다. 일각에선 투쟁이라고 부른다. 넘어설 선을 이미 둘 다 넘어섰다. 연일 언론은 여배우 스캔들 이야기에 올인하고 있다.

이유는 간단하다. 여배우 스캔들의 주체인 김부선 이재명 둘 중의 한 명은 ‘분명히’ 거짓말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진실게임이다. 영화보다 더 영화 같다는 이야기가 세간에서 흘러 나온다. 유권자들은 이미 둘로 나뉘었다. 여배우 스캔들 사태를 좌시하지 않겠다는 의미다.

여배우 스캔들 의혹의 상대남 의혹을 받고 있는 이재명 후보 측은 뿔이 났다. 승리를 예상하면서도 조심스러운 분위기다. 김부선 이슈화는 사생활 논란이라고 선을 긋고 압박과 정면돌파에 올인하고 있다.

그만큼 여배우 스캔들은 '데드라인'을 넘어섰다는 분석이다. 한쪽이 거짓말을 하고 있다면 누군가는 또 다른 누군가의 등에 칼을 꽂은 셈이다. 시민들은 그 원인을 찾고 있는 셈이다.

이재명의 주장대로 김부선이 허언증 환자라면 이재명의 손을 들어주고, 김부선의 주장대로 이재명이 총각 행세를 했다면 민주당을 심판할 생각이다. 유권자들의 판단은 여배우 스캔들을 바라보며 이렇게 흘러가고 있다.

여배우 스캔들 ‘진실 게임’에 막말은 없다. 다만 유명 스타와 유명 사회저명인사가 개입한다. 그리고 이들은 김부선 이재명 양 측의 주장에서 나름대로 ‘소신’을 밝히며 유권자들과 호흡하고 있다.

여배우 스캔들 사태가 제2라운드, 제3라운드로 변화무쌍하게 상승세를 타는 이유다. 이에 누군가는 ‘지옥’의 자리를 경험하기도 한다. 그게 김부선일지, 이재명일지는 아무도 모른다.

중년 여배우와 유명 스타 정치인이 개입한 여배우 스캔들은 선거를 하루 앞둔 상황에서 공약의 상실로 이어지고 있다. 혹자의 표현대로 ‘희대의 스캔들’만 재조명되고 있다. 아직도 누구를 찍어야 할지 모르는 사람을 제외하곤 상당수 찍을 사람을 정했다.

김부선의 ‘입’과 그녀의 딸의 개입, 이러한 흐름이 이재명의 대세론을 유지시켜줄지 아니면 크게 흔들어놨을지 내일 판가람이 날 전망이다.

여배우 스캔들 이미지 = 방송 캡처

기사 URL : http://www.nbntv.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4527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 02225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사장 : 송승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섭
  • 방송채널사용사업   등록번호 : 제2012-10-4호
  • 편성책임자 : 김진섭
  • 주소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 33길 50, 벽산디지털밸리 7차 1107호
  • 대표전화 : 02-6344-7557
  • 사업자번호 :113-86-58705
  • 이메일 : nbntv@naver.com
  • 내외경제TV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내외경제TV.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