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은 사퇴하라, '비밀' 풀렸다? 심폐소생술로도 회복 불가능해졌나
이재명은 사퇴하라, '비밀' 풀렸다? 심폐소생술로도 회복 불가능해졌나
  • 주다혜
  • 승인 2018.06.07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사퇴하라 검색어 1위 비밀은 (사진제공  = 포털 캡쳐)
이재명 사퇴하라 검색어 1위 비밀은 (사진제공 = 포털 캡쳐)

 

[서울=내외경제TV]주다혜 기자 = 이재명은 사퇴하라 ‘운동’이 활화산처럼 번지고 있다. 한 후보의 기자회견 직후, 기다렸다는 듯 시민들이 대거 가세하고 있다.

이재명은 사퇴하라 운동에 대한 이재명 측의 입장은 나오지 않고 있다. 사태를 예의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재명은 사퇴하라 ‘운동’의 핵심은 ‘이재명 후보에 대한 의혹이 너무 많기 때문에’ 경기도지사로서 어울리지 않는다는 것. 민주당 후보이긴 하지만, 스스로 사퇴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의견으로 풀이된다.

이재명은 사퇴하라 목소리는 일각의 의혹들이 계속 제기되고 있고, 또 다른 증언이 증언들로 이어지면서 숨겨진 비밀들이 수면 밖으로 쏟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혹자는 “심폐소생술로도 회복 불가능해진 상태”라고 현 상황을 진단했다.

이재명은 사퇴하라 운동과 관련, 일부 진영에선 ‘회의적’으로 보고 있다. 오히려 이재명에게 힘을 실어주는 역할을 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일각에선 이재명은 사퇴하라 운동을 이른바 ‘문빠’들의 집단적 저항들으로 의미를 축소하고 있다. 즉 실제 여론과는 거리가 멀다는 것.

이에 따라 한켠에선 이재명은 사퇴하라 역시 여론을 조작하는 행위가 아니냐며 의문부호를 던지고 있다.

이재명은 사퇴하라 이미지 = 방송 캡쳐

기사 URL : http://www.nbntv.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4451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 02225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사장 : 송승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섭
  • 방송채널사용사업   등록번호 : 제2012-10-4호
  • 편성책임자 : 김진섭
  • 주소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 33길 50, 벽산디지털밸리 7차 1107호
  • 대표전화 : 02-6344-7557
  • 사업자번호 :113-86-58705
  • 이메일 : nbntv@naver.com
  • 내외경제TV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내외경제TV.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