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상우 사태 '일파만파'...히어로 구단 '역사 속으로?' 민망할 지경
조상우 사태 '일파만파'...히어로 구단 '역사 속으로?' 민망할 지경
  • 주다혜
  • 승인 2018.05.23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상우 이미지 (사진출처=포털 정보)
조상우 이미지 (사진출처=포털 정보)

 

[서울=내외경제TV]주다혜 기자 = 조상우 사태가 갈수록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조상우 외 1인이 저지른 역대급 구설수로 ‘히어로 군단’의 맹활약에 적신호가 켜진 것.

조상우는 마무리로 주가를 높였지만, 이제는 그를 쳐다보는 것조차 민망할 지경이 됐다.

당장 KBO는 넥센 소속 성폭행 의혹의 당사자인 조상우에 대해 ‘참가활동’ 정지 조처를 내렸다. 악재 속에서 또 다른 악재가 그를 더욱 더 초라하게 만들어버린 셈. 물론 이는 조상우 스스로 자초한 것이다.

조상우는 투수다. 하지만 조상우는 프로의식을 철저히 외면하면서 구단에게 매머드급 해를 끼쳤다. 이번에도 문제는 술이다.

조상우는 ‘억울하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강압은 없었다’는 것. 성폭행 사건에서 늘상 나오는 교과서적 이야기다. ‘취했고’ ‘합의를 했고’ ‘강제는 없었다’는 이야기는 수십년이 지나도 같은 패턴이다.

문제는 ‘강압이 없다’고 하더라도, 프로선수로서 ‘경기력’을 유지하기 위해 지켜야 할 스스로의 마인드 컨트롤 조차 유지하지 못했다는 점에서 조상우는 비난에서 벗어날 수 없다.

당장 조상우 사태는 팀의 파워에 악영향을 끼칠 전망이다. 조상우가 특히 ‘핵심 전사’라는 점에서, 가뜩이나 머리가 아픈 넥센은 더욱 더 머리가 아프게 생겼다.

조상우 이미지 = 포털 이미지

기사 URL : http://www.nbntv.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4057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 02225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사장 : 송승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섭
  • 방송채널사용사업   등록번호 : 제2012-10-4호
  • 편성책임자 : 이영솔
  • 주소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 33길 50, 벽산디지털밸리 7차 1107호
  • 대표전화 : 02-6344-7557
  • 사업자번호 :113-86-58705
  • 이메일 : nbntv@naver.com
  • 내외경제TV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내외경제TV.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