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비서, "거듭 죄송하다" 사과...나경원도 '깊이 사과"
나경원 비서, "거듭 죄송하다" 사과...나경원도 '깊이 사과"
  • 주다혜 기자
  • 승인 2018.05.22 0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비서 이미지 (사진출처=페이스북)
나경원 비서 이미지 (사진출처=페이스북)

 

[서울=내외경제TV] 주다혜 기자 = 나경원 비서가 마치 금값 폭락시대처럼 치명타를 입었다. 페이스북에 부랴부랴 사과글이 올라왔지만, 이에 대한 논란은 이틀 연속 뜨겁다.

최근 국내 유명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나경원 비서 녹취록 실화야? 이런 비서 처음’이라는 제목으로 일부 언론이 보도한 ‘논란의 메시지’가 게재돼 갑론을박이 뜨겁다.

‘나경원 비서’는 이 때문에 인스타그램 등에서 핫이슈 메이커로 등극했으며 주요 포털 실검에도 올라오는 등 ‘국민이 본 뉴스’ 1순위에 올랐다.

나경원 비서 파문 보도에 대해 현재까진 ‘허위보도’라든지, ‘책임을 물을 것’이라는 강경 대응은 없다. 대신 나경원 의원도 비서 측도 ‘사과’했다. 그만큼 사안의 중대성을 인식하는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 나경원 의원의 비서가 중학생과의 전화통화를 하면서 사실과 다른 이야기와 함께, 거친 언행을 쏟아낸 것으로 확인돼 충격을 주고 있다.

나경원 의원과 박씨는 페이스북을 통해 사과했다. 이에 따라 나경원 비서가 전한 정치적 메시지의 숨은 뜻이 무엇인지 궁금하다는 목소리도 제기된다. 나경원 비서의 메시지는 국민 대다수의 정서상 잘 용납되지 않는 게 사실이라는 누리꾼들의 목소리가 나온다.

나경원 비서 논란에 대해 그러나 나경원 의원이 발빠른 사과를 하면서 이번 사태를 확실하게 매듭짓겠다는 나경원 의원의 의지가 유난히 돋보인다는 옹호론도 있어 주목된다.

하지만 나경원 비서 발언 수위가 큰 까닭에 나 의원으로선 진퇴양난의 입장에 처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힘을 얻고 있다.

나경원 비서 논란 이미지 = 온라인 커뮤니티 / 페이스북

기사 URL : http://www.nbntv.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3993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 02225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사장 : 송승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섭
  • 방송채널사용사업   등록번호 : 제2012-10-4호
  • 편성책임자 : 이영솔
  • 주소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 33길 50, 벽산디지털밸리 7차 1107호
  • 대표전화 : 02-6344-7557
  • 사업자번호 :113-86-58705
  • 이메일 : nbntv@naver.com
  • 내외경제TV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내외경제TV.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