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원 사태 '폴리스' 주사위 던졌다...칼 뽑은 공권력 “눈앞이 깜깜해”
양예원 사태 '폴리스' 주사위 던졌다...칼 뽑은 공권력 “눈앞이 깜깜해”
  • 주다혜
  • 승인 2018.05.17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예원 이미지 (사진출처=온라인 캡쳐)
양예원 이미지 (사진출처=온라인 캡쳐)

 

[서울=내외경제TV] 주다혜 기자 = 양예원 사태에 경찰이 마침내 움직이기 시작했다. 전담수사팀을 구성해 양예원 사태의 실체를 해부하기로 했다.

양예원 사태와 연관 의혹을 받고 있는 당사자와 스튜디오는 ‘사실무근’이라며 진화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경찰이 사실상 칼을 뽑으면서 인기 유튜버의 주장이 사실인지 아닌지 밝혀질 전망이다.

핵심은 양예원에 대한 성추행과 반나체 사진 유포 여부다.

양예원은 앞서 폭로글을 통해 "3년 전 피팅모델 때 반강제 촬영을 했고, 최근 야동사이트에 사진을 유포시켰다"고 주장하고 있고, 가해자로 거론된 업체 관계자는 "양예원과 합의된 촬영으로 무고죄로 고소할 것"이라고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결국 서울 마포경찰서가 이번 사태에 대해 진실규명에 나서기로 하면서, 이번 사안은 이 시간 현재 진실공방으로 치닫고 있다.

네이버 아이디 ‘sinl****’는 “꼭 철저한 수사가 필요합니다. 피해자는 힘내시고요. 몹쓸사람들같은이라고”라고 비판했다.

언론보도에 대한 비판도 나왔다. 아이디 ‘back****’는 “정확히 기술해주세요. '피팅모델로 촬영을 하던 중'이 아니라 엄밀히 말해서 '피팅모델구인으로 사기를 쳐서 나체사진을 찍고 성추행을 한'거죠”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양예원 사안에 대한 일부 댓글에 대한 지적도 있다. 아이디 ‘kgpd****’는 “댓글 상태 왜이러냐. 세상 백수들 다 모인 것 같네. 저게 피해자 잘못이냐? 가해자 잘못이지. 20명 남자들이 다같이 밀폐된 공간에서 협박하는데 피해자 니가 찍히지 말았어야지라고? 황당” 등의 질타를 쏟아냈다.

양예원에 대한 2차 피해를 걱정하는 목소리도 있다. 아이디 ‘afri****’는 “수사기관은 저 영상물부터 삭제해라. 2차피해 양산 우려된다”라고 꼬집었다.

아이디 ‘cutl****’는 “원문 읽었는데 특정 카페 회원들이고 그 회원들이 평범한 생활을 영위하는 사람들이란게 토 나온다. 내 지인 내 가족 중에 누군가가 저런 짓을 할수도 있고 그걸 내가 모르고 살아가고 있을지 모른다는 생각에 눈앞이 깜깜하다”라고 일갈했다.

양예원 사태 이미지 = 온라인 캡쳐

기사 URL : http://www.nbntv.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3854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 02225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사장 : 송승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섭
  • 방송채널사용사업   등록번호 : 제2012-10-4호
  • 편성책임자 : 김진섭
  • 주소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 33길 50, 벽산디지털밸리 7차 1107호
  • 대표전화 : 02-6344-7557
  • 사업자번호 :113-86-58705
  • 이메일 : nbntv@naver.com
  • 내외경제TV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내외경제TV.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