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시호 "한 아이의 엄마", 누리꾼 "법원 죽었다" VS "역겹다"
장시호 "한 아이의 엄마", 누리꾼 "법원 죽었다" VS "역겹다"
  • 주다혜
  • 승인 2018.05.11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외뉴스통신=주다혜 기자] 장시호 한 아이의 엄마 발언이 온라인을 강타했다.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조카로 삼성그룹을 압박해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후원금을 내게 한 혐의 등으로 1심에서 징역형을 선고받은 장시호씨가 11일 서울고법 형사6 심리로 열린 항소심 공판에서 최후변론을 통해 "죄가 너무 큰 까닭에 용서해달라는 말이 양심 없는 행동이란 것을 알지만, 제가 죄인이기 전에 한 아이의 엄마"라며 눈물로 선처를 호소했기 때문.

‘장시호 한 아이의 엄마’는 이 때문에 항소심 재판 이후 주요 포털 핫이슈 사회 뉴스로 부상했으며 이에 대한 갑론을박 역시 뜨겁다.

누리꾼들은 장시호 씨의 이 같은 마지막 절규에 대해 우호적인 반응을 내비치고 있다.

네이버 아이디 ‘boby****’는 “어찌되었든 검찰에 협조를 하였고 박근혜 재판에 큰 역활을 한 부분은 인정해서 집유로 갔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아이디 ‘blim****’는 “도움을 준 사람은 집어넣고 범죄 저지른 사람은 빼주고..법원 죽었다.”라고 비판했으며 ‘poly****’는 “장시호는 형량을 감안해주지 않으면 내부에서 수사에 협조하는 사람이 나오지 않게 된다”라고 주장했다.

비판적 목소리도 있다. 아이디 ‘jip0****’는 “나라를 쑥대밭으로 만들어 놓고 ‘한 아이의 엄마’라니?”라고 고개를 갸우뚱했고, 아이디 ‘ss18****’는 “대통령 옆에서 어깨에 힘주고 손가락 까딱까딱 할 때는 한아이의 엄마가 아니었나요”라며 장시호씨의 태도에 대해 ‘역겹다’는 반응을 보였다.

장시호 "한 아이의 엄마" 발언 이미지 = 채널 A

기사 URL : http://www.nbntv.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3561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 02225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사장 : 송승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섭
  • 방송채널사용사업   등록번호 : 제2012-10-4호
  • 편성책임자 : 김진섭
  • 주소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 33길 50, 벽산디지털밸리 7차 1107호
  • 대표전화 : 02-6344-7557
  • 사업자번호 :113-86-58705
  • 이메일 : nbntv@naver.com
  • 내외경제TV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내외경제TV.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