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에 불쑥 튀어 나온 혹, 지방종? 피지낭종?
몸에 불쑥 튀어 나온 혹, 지방종? 피지낭종?
  • 이수정 기자
  • 승인 2018.04.11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상태 원장(사진제공=리영클리닉)
▲안상태 원장(사진제공=리영클리닉)

[서울=내외경제TV] 이수정 기자 = 어느 날 갑자기 얼굴이나 몸에 이상한 물혹 같은 것이 만져지는 순간이 있다. 특별히 불편하거나 통증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옷차림이 가벼워지는 봄, 여름 시즌에는 혹시나 남에게 보일까 여간 신경 쓰이는 것이 아니다.

현대인들은 몸에 이물질이 만져지면 우선 검색을 통해 그것이 무엇인지부터 확인한다. 하지만 내 몸에 갑자기 생긴 작은 혹은 과연 무엇이라 검색해야 정확한 병명을 알 수 있을까?

얼굴이나 몸에 생기는 원인 모를 혹에는 여러 가지 것들이 있다. 지방종이나 피지낭종, 종기일수도 있고 비립종, 한관종 등도 있다. 특히 많은 이들이 이름 모를 혹으로 병원을 찾았다가 진단 받는 것이 지방종과 피지낭종(표피낭종)이다.

지방종과 피지낭종의 차이점은?
지방종은 몸의 조직인 성숙한 지방세포로 구성된 양성종양을 말한다. 주로 목 뒤나 등 뒤, 팔, 허벅지, 종아리 등, 지방이 주로 존재하는 피부 아래조직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다. 통증이나 냄새는 없지만 외관상 보기 좋지 않으며, 특히 지방종은 점점 자라면서 5cm 이상 커질 수도 있어 미리 제거해줄 것이 권장된다.

피지낭종은 피부의 상피세포가 진피의 피하 지방으로 들어가게 되어 뭉치게 되는 질환이다. 지방종과 같이 몸에 유해하지는 않은 양성종양이지만 피지 속 기름성분들이 빠져나오지 못하고 안에 쌓여 생긴 혹이므로 염증이나 통증을 동반하는 경우가 많다. 중심부에 있는 개구부를 짜면 악취를 동반한 지방질이 나오기도 한다.

양성이든 음성이든 조직검사는 필수!
지방종과 피지낭종은 대부분 양성종양이다. 하지만 양성종양이든 음성종양이든 조직검사는 필수적으로 진행해 암인지 확인해야 한다. 또한 크기가 비정상적으로 커진다면 만일에 대비해 제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지방종제거나, 피지낭종제거 치료의 경우 외과적 수술을 받기 위해 대형병원을 찾는 경우도 있으나, 간단한 시술만으로도 제거가 가능한 경우가 있으므로 반드시 대형병원 진료를 받을 필요는 없다.

리영클리닉 안상태 원장은 "지방종이나 피지낭종의 경우, 크기가 커지면 주변 조직에 영향을 주어 통증이 생기거나 신체 기능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따라서 초기 발견 후 방치하지 말고 병원을 찾아 조직검사를 받고, 그에 맞는 치료 방법을 결정해야 한다"라며, "특히 미용적으로 신경이 쓰이는 부위에 생겼다면, 병원을 찾아 빠른 조직검사와 진료로 간단하게 제거할 수 있는 시술을 알아보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주의해야 할 것은 피부 속에 생긴 혹이 정확하게 어떠한 것인지 진단을 받은 후 적절한 시술을 받아야 한다는 점이다. 행여 잘못된 진단으로 부적절한 치료를 진행할 경우, 혹 부위에 상처가 생겨 염증이 생기는 등의 부작용이 발생할 우려가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cjs1210@nbnnews.co.kr

 

이수정 기자 cjs1210@nbnnews.co.kr

기사 URL : http://www.nbntv.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2534


  •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 02225
  • 발행·편집인 : 김광탁
  • 사장 : 송승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섭
  • 방송채널사용사업   등록번호 : 제2012-10-4호
  • 편성책임자 : 김진섭
  • 주소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 33길 50, 벽산디지털밸리 7차 1107호
  • 대표전화 : 02-6344-7557
  • 사업자번호 :113-86-58705
  • 이메일 : nbntv@naver.com
  • 내외경제TV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내외경제TV.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