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회사 상아농산, 중국산 수입김치 고급화 선언
주식회사 상아농산, 중국산 수입김치 고급화 선언
  • 임수빈 기자
  • 승인 2018.04.06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상아농산)
▲(사진제공=상아농산)

[서울=내외경제TV] 임수빈 기자 = 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 내 인터넷청과 중도매인 회사인 (주) 상아농산이 우리나라 수입김치 시장에 고급화를 기치로 본격적으로 수입 유통에 진출한다.

(주) 상아농산은 '지미방'이란 내셔널브랜드 상표로 중국 현지에서 특화된 김치제조 레시피를 가지고 완제품 김치를 수입키로 하여 국내 외식업체의 호응을 받고 있으며 국내 외식업체의 호평을 무기로 향후 중국배추를 원물 상태로 국내에 수입하여, 국내에서 청결한 국내위생관리인증시설(HACCP)에서 '해비치'라는 브랜드로 국내생산을 통하여 외식업체에 유통시킬 계획으로 현재 생산시설을 준비 중에 있다.

김치종주국인 우리나라의 김치소비량의 추이를 알 수 있는 세계김치연구소(소장 하재호)가 최근 발간한 “2016년 김치산업동향”에 따르면 국내 김치 소비량은 185만 톤으로 2015년 160만 톤에 비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직접 담근 김치는 116만 5000톤(63.0%), 상품김치는 68만 5000톤(37.0%)으로 추정됐다.

특히나 중국산 김치는 전년보다 13% 증가해 25만 3432톤(1억210만 불)이 수입됐고, 주로 외·급식업소에서 사용되고 있다. 수입된 김치는 국내 김치 소비량의 13.7%, 외·급식 김치 소비량의 47.3%로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외·급식업소에서 구입하여 사용하는 김치의 89.9%는 중국산 김치일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이처럼 외식수요 증가로 우리나라 급식업체 및 외식업체수요의 중국산 수입김치 시장규모는 갈수록 커져가고 있지만 가정에서 먹는 우리나라 김치의 맛을 따라오지 못하고 있는 실정에서, (주)상아농산은 중도매회사로 구리농수산물 도매시장에서 축적된 다양한 경험을 통해 얻은 노하우를 적극 활용하여 우리나라 김치 못지않은 김치를 수입 또는 국내생산을 통하여 고급화 할 것이라고 자신하고 있다고 ㈜상아농산 관계자는 전했다.

nbntv02@nbnnews.co.kr

임수빈 기자 nbntv02@nbnnews.co.kr

기사 URL : http://www.nbntv.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2427